• 보도자료
제 목 코로나 방역 주목받자 해킹 표적 된 K바이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6-17

[서울경제] 2020.06.12


글로벌 해킹시도 5개월새 850건 진단키트 기밀 빼내려 무차별 공격 국정원'민관합동TF'로 대응 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한국의 성공적 방역이 전세계의 주목을받으면서 국내 핵심 바이오 기업을 겨냥한 글로벌 해커들의 공격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있다.

 11일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국내 바이오 기업에 대한 해킹 시도는 총 854건을 기록했다. 글로벌 해커들의 공격이 한국 방역당국을 향한 세계 각국 지원요청이 쇄도했던 올해 4-5월에 집중된 셈이다. 또 해킹을 시도한 IP 추적결과 중국(18%), 미국(14%)이 특히 많았다.

 글로벌 해커들의 주요 공격 대상은 진단키트 관련 기술력을 갖춘 업체 등인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최근 시도된 해킹 유형은 진단키트 제작과정 빼내기 등을 비롯해 주로 업체들의 우수기술 탈취목적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국가정보원 등 정보기관들이 해킹 시도를 감지하는 즉시 해당 업체에 이를 알려 큰 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앞으로도 국내 바이오 기업들에 대한 해킹 시도는 계속될 것으로 보여 각 업체의 각별한 주의와 보안 시스템 강화가 요구된다.

 이에 정부는 국정원을 중심으로 지난 3월 '생명공학 분야 민관 합동 TF'를 꾸렸다. TF에는 국정원의 산업기밀보호센터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등 정부 부처와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가 참여하고있다. TF는 4월7일과 5월8일 회의를 열어 국내 우수기술 유출 방지책 등을 논의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한국은 이번에 코로나19 관리능력을 보여주면서 바이오 강국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우리의 바이오 기술과 노하우를 빼가려는 시도는 계속될 것인 만큼 적절한 대책 마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